기어S3, '스마트워치+시계다움' 다 잡았다… 배터리도 '4일'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어S3 프론티어. /사진=뉴시스(삼성전자 제공)
기어S3 프론티어. /사진=뉴시스(삼성전자 제공)

기어S3가 공개됐다. 삼성전자가 최신 스마트워치 '기어S3'를 8월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서 미디어 , 파트너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기어S3는 야외 활동에 적합한 '프론티어'와 고급시계 타입인 '클래식' 모델 2가지다. 회사측은 이번 기어S3가 GPS, 내장스피커, 고도·기압·속도계 등 스마트폰 없이 단독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넣어 사용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기어S3 프론티어는 스테인리스 스틸 몸체에 손이 닿는 부분은 폴리 우레탄으로 마감했다. 시계줄은 사용성을 고려해 수분에 강한 실리콘 소재를 썼다. 고급시계 타입인 기어S3는 원형 휠의 눈금을 레이저로 새기고 가죽 질감을 살린 시계줄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기어S3가 스마트폰이 없는 상황에서도 단독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다양하게 탑재했다고 밝혔다. GPS와 고도·기압·속도계 등이 레저, 피트니스 활동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UX도 개선해 전화 받기 등을 테두리에 위치한 원형 휠을 돌려 수신이 되도록 했다.

모바일 결제 수단인 ‘삼성 페이’도 탑재됐다. NFC(근거리 무선통신) 방식만 적용했던 기어S2와 달리 MST(마그네틱 보안 전송) 방식도 함께 지원한다.

회사측은 기어S3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 기어S3 프론티어의 경우 LTE를 지원하는 별도 버전도 출시한다. 공개행사에 나선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기어 S3에 오랜 세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여왔던 진정한 '시계다움'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기어S3 클래식. /사진=뉴시스(삼성전자 제공)
기어S3 클래식. /사진=뉴시스(삼성전자 제공)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