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 '박수환 게이트'로 번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환 대표 /사진=뉴스1 DB
박수환 대표 /사진=뉴스1 DB

검찰이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당시 홍보대행업무를 맡았던 박수환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58·구속)의 수상한 행적에 초점을 맞췄다. 아울러 박씨와 대우조선해양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에 대해서도 수사강도를 높인다.

박 대표는 구속기소된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66)의 연임과 관련한 청탁과 함께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62)과 송 전 주필 등과의 인맥을 앞세워 수십억원대 계약을 따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뉴스컴과 거래했던 업체들에 압수수색을 벌였다.

특히 검찰은 박 대표 회사 계좌에서 거액의 현금을 인출한 정황을 포착, 자금을 추적하면서 송 전 주필 측과 연결된 부분을 확인 중이다. 아울러 송 전 주필은 출국금지명령이 내려졌고, 통신내역도 조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주필은 대우조선해양의 비용으로 박 대표와 함께 호화 유럽여행을 다녔고, 회사와 관계없는 송 전 주필의 처가 대우조선해양의 선박 명명식에 참가한 사진이 공개됐다. 또 박 대표가 송 전 주필의 가족회사 감사로 활동하는 등 유착관계가 끈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 전 주필에 대해 신중한 태도로 조사에 임하고 있다. 남 전 대표의 연임 청탁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가 참고인 조사를 받을 수 있어서다.

관련업계에서는 검찰 조사가 진행될수록 수사범위가 더 넓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