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첫 일정 소화..."영광스럽고 기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배우 문소리가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자격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1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문소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 섬에 있는 팔라조 델 시네마(Palazzo del Cinema)에서 열린 심사위원 오리종티 경쟁부문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과 포토콜에 참석했다. 이어 같은 날 저녁 살라 그란데(Sala Grande)에서 열린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소리는 어깨를 훤히 드러낸 블랙 드레스를 선택,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전 세계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았다.

image

2002년 영화 '오아시스', 2003년 '바람난 가족', 2014년 '자유의 언덕' 등 작품 초청에 이어 올해는 특별히 심사위원 자격으로 네 번째 레드카펫을 밝게 된 문소리는 시종일관 여유로운 미소와 우아한 자세로 뜨거운 취재열기에 응했다.


첫 공식일정을 마친 문소리는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서 세계적인 영화인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영화제 기간 동안 심사할 영화들에 대한 기대가 크고 나 또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문소리는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이번 베니스국제영화제에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심사위원에 위촉되는 영광을 안으며 한국 영화계의 위상을 높였다.


한편, 문소리는 오리종티 경쟁부문 초청작 심사 등 베니스국제영화제 전 일정을 마치고 오는 11일 귀국할 예정이다.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0%
  • 0%
  • 코스피 : 2456.79상승 12.8711:33 03/30
  • 코스닥 : 851.34상승 7.411:33 03/30
  • 원달러 : 1304.50상승 1.811:33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1:33 03/30
  • 금 : 1984.50하락 5.911:33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