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리콜 "사실 아니다"… 아직 발화 원인 규명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노트7 리콜 "사실 아니다"… 아직 발화 원인 규명 못해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발화 원인을 1일 오후까지 규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리콜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 오늘 중으로 발화 원인과 후속 조치에 대한 공식발표는 힘들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폭발을 유발한 배터리 전량을 리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무선사업부 임원진 및 실무자들은 휴대폰을 생산하는 삼성전자 구미공장에 내려가 직접 갤럭시노트7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명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해 아직 구미에 머무르고 있다.

이들은 지난 31일 오후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의 지시 하에 구미공장으로 집결해 원인을 파악 중이다.

한편 지난달 19일 출시된 갤럭시노트7은 사전예약 40만대를 넘기며 화제를 불러 모았지만 출시 일주일만에 6건의 기기 폭발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삼성전자는 추가 점검을 위해 이동통신 3사에 제품 공급을 중단했지만 1일 중국에서 갤럭시노트7을 예정대로 출시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