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퀀텀닷’으로 미래 TV시장 이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이 성장 둔화, 신기술과의 결합으로 중요한 전환기를 맞은 소비자 가전시장에 대한 전략으로 “혁신과 협업을 통해 새로운 수요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시장을 리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6’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전자는 지난 10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TV사업에서 글로벌 1위를 지켜 왔다. 이제 ‘퀀텀닷’으로 미래 TV 역사를 새롭게 이끌어 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의 생활가전사업은 그간 경쟁사와 차별화된 프리미엄 제품전략으로 브랜드 이미지는 물론 수익성 제고 측면에서도 큰 성과를 거뒀다.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혁신을 통한 프리미엄 제품 대중화 ▲B2B사업 강화 ▲사물인터넷(IoT) 리더십 확대를 3대 축으로 글로벌 톱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사진=삼성전자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사진=삼성전자

특히 TV사업은 11년 연속 1위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한 ‘퀀텀닷’으로 차세대 TV 기준을 재정립할 예정이다. 그간 TV 역사를 보면 무기물과 유기물 소재간 경쟁이 중요한 축을 이뤄 왔으며 LCD와 PDP가 그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윤 사장은 “TV시장은 소재의 안정성이 높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고 전력 사용량, 대량 생산, 가격 등에서 유리한 무기물 소재가 시장을 이끌어 왔다”며 “‘퀀텀닷’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B2B사업은 생활가전의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럭셔리 주방가전 업체인 ‘데이코’ 를 인수해 주택·부동산시장에 본격 진출할 것임을 선언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유럽향 빌트인 풀라인업을 선보였는데 유럽에서는 차별화된 제품력을 기반으로 한 라인업을 우선 보강하고 향후 제품·유통·솔루션 등 각 전문 분야에 경쟁력 있는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