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17시간 조사받고 귀가… '공짜급여' 논란에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 중 두번째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 중 두번째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주(62)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일 검찰에서 17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 신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롯데그룹 계열사에서 수백억 원의 부당 급여를 수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을 조사했다.

신격호(94)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 전 부회장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롯데건설, 롯데상사·호텔롯데 등 그룹 주요 계열사 7∼8곳에 등기이사로 이름만 올려놓고 급여 명목으로 400억여원을 수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급여를 일부 개인용도로 사용한 점 등을 인정했다. 다만 “등기이사로서의 급여가 지급되고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며 범행의 고의는 없었다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등기이사로서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은 신 전 부회장이 거액의 급여를 받은 것은 회삿돈을 부당하게 받은 것과 같다고 보고 있다. 신 전 부회장에게 급여를 지급하도록 결정하는 과정에는 그룹 정책본부와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 등이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전 부회장의 조사 내용을 살펴 보면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포함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