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17시간 조사받고 귀가… '공짜급여' 논란에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 중 두번째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 중 두번째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주(62)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일 검찰에서 17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 신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롯데그룹 계열사에서 수백억 원의 부당 급여를 수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을 조사했다.

신격호(94)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 전 부회장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롯데건설, 롯데상사·호텔롯데 등 그룹 주요 계열사 7∼8곳에 등기이사로 이름만 올려놓고 급여 명목으로 400억여원을 수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급여를 일부 개인용도로 사용한 점 등을 인정했다. 다만 “등기이사로서의 급여가 지급되고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며 범행의 고의는 없었다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등기이사로서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은 신 전 부회장이 거액의 급여를 받은 것은 회삿돈을 부당하게 받은 것과 같다고 보고 있다. 신 전 부회장에게 급여를 지급하도록 결정하는 과정에는 그룹 정책본부와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 등이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전 부회장의 조사 내용을 살펴 보면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포함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8:03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8:03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8:03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8:03 07/05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5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