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지카 바이러스' 공포 확산… "뎅기열 감염자보다 많아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싱가포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싱가포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CNN, 스트레이트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당초 알주니드 크레센트, 심스 드라이브 지역에 살거나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집단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하지만 지난 8월30일에는 다른 지역에서도 26건의 새로운 감염자가 확인됐고 하루 뒤인 8월31일에는 알주니드, 심스 드라이브, 칼랑웨이, 파야르 레바 지역에서도 새로운 감염자가 발생했다.

우이 응 옹 싱가포르국립대학교 교수는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지카 바이러스와 뎅기열 바이러스는 같은 모기에 의해 옮겨지기 때문에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것이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뎅기열 바이러스 감염자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처럼 지카 바이러스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며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뎅기열 바이러스 감염자보다 더 많아질 듯하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번지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지난 8월27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닷새 만에 100명을 넘어섰다.

CNN, 스트레이트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당초 알주니드 크레센트, 심스 드라이브 지역에 살거나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집단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하지만 지난 8월30일에는 다른 지역에서도 26건의 새로운 감염자가 확인됐고 하루 뒤인 8월31일에는 알주니드, 심스 드라이브, 칼랑웨이, 파야르 레바 지역에서도 새로운 감염자가 발생했다.

우이 응 옹 싱가포르국립대학교 교수는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지카 바이러스와 뎅기열 바이러스는 같은 모기에 의해 옮겨지기 때문에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것이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뎅기열 바이러스 감염자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처럼 지카 바이러스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며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뎅기열 바이러스 감염자보다 더 많아질 듯하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15.99상승 19.4109:20 05/17
  • 코스닥 : 858.70상승 2.4509:20 05/17
  • 원달러 : 1278.00하락 6.109:2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20 05/17
  • 금 : 1813.50상승 6.109:20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