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개회사 반발, 의장실 점거·멱살잡이… 정 국회의장 '수습책' 곧 나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회의장실 점거.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왼쪽)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과 면담하기에 앞서 경호원과 몸싸움 과정에서 멱살을 잡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회의장실 점거.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왼쪽)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과 면담하기에 앞서 경호원과 몸싸움 과정에서 멱살을 잡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회의장의 개회사에 반발해 집단 항의를 하며 퇴장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이날 밤 의장실에 항의방문했다. 이날 오후 10시50분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포함한 의원 70여명은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 의장실 경호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의장실로 들이닥쳤다. 이 과정에서 한선교 의원은 경호원의 멱살을 잡기도 했다.

의장실을 점거한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날 정 의장이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고위공직자 비리 전담 특별수사기관 신설 등에 대해 언급한 것을 강하게 성토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항의를 한참 듣고 있던 정 의장은 "여러분들은 지금 예의를 넘으셨다. 지금 이게 뭐하자는 거냐"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이 상태로는 대화를 나눌 수 없으니 돌아가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에 대한 사퇴촉구결의문을 채택하고, 국회 윤리위 제소 방침도 세웠다.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지도부는 국회의장실을 찾아 항의를 하면서 정 의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오늘의 파행은 국회의장이 원인을 제공한 것"이라며 "최소한 일말의 책임감을 느끼셔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대치는 새벽 0시50분이 돼서야 해소됐다. 정 의장이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오늘밤 심사숙고를 해 내일 오전 10시에 수습책을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에 새누리당 의원들은 의장실에서 빠져나왔다.

이로써 오늘(2일) 오전 10시 정 의장의 입장에 따라 본회의 개최 여부와 추경 처리 여부가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