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추석 귀성길, "장거리 운전 후 급격한 움직임 좋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에 차량을 이용하는 이들은 고향집에 도착할 무렵이면 녹초가 되기 마련이다. 고된 ‘고생길’이 되지 않으려면 신경써야할 부분을 모았다.

◆장거리 운전자, 가벼운 스트레칭 자주해야

장거리 운전은 한 자세로 좁은 공간에 있는데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진동이 고스란히 전해져 허리에 무리를 준다. 특히 앉아 있는 자세는 몸무게가 다리로 분산되지 못하고 요추로 집중돼 서있을 때보다 압력이 30%가량 높아진다. 디스크 등 척추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평소 운동부족인 사람의 경우 척추 양쪽을 지지하는 등근육인 척추기립근이 약해 조금만 오래 앉아 있어도 허리가 시큰거리는 통증을 유발한다. 기립근이 경직되면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전신근육통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틈틈히 휴게소에 들러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을 해 근육을 이완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가볍게 걷는 동작만으로도 척추기립근이 재정렬돼 혈액순환효과를 볼 수 있다. 다만 갑작스럽게 허리를 돌리거나 꺾는 동작은 피해야한다.
[건강] 추석 귀성길, "장거리 운전 후 급격한 움직임 좋지 않아"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 전문의 신재흥 원장은 “장시간 운전으로 인대가 경직된 상태에서 갑자기 허리를 숙이거나 비틀게 되면 요추염좌나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다서다 반복하는 자동차 안, 아기라면 더욱 주의해야

1년 미만의 아기를 둔 집은 장거리 운전 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자동차의 진동으로 인해 ‘흔들린 아이 증후군(Shaken Baby Syndrome)에 걸릴 수 있기 때문. ‘흔들린 아이 증후군’은 주로 울거나 보채는 아이를 심하게 흔들어 생기는데, 뇌출혈이나 망막출혈, 늑골골절을 유발할 수 있다.

몇 년 전 일본에서는 생후 3개월 된 아기가 8시간 동안 차를 탔다 2주뒤 심한 구토 증상을 보였는데, 뇌출혈과 망막 출혈 진단을 받았다. 신 원장은 “두 살 미만의 아기는 목 근육이 약해 고정이 쉽지 않아 약한 충격에도 쉽게 머리가 흔들린다”며 “특히 생후 6개월 미만의 아기는 되도록이면 장거리 여행을 삼가고, 부득이하게 이동하게 될 경우 신체 사이즈에 맞는 카시트에 태우고 목 보호 쿠션 등으로 머리가 흔들리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