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항공기 이용객 950만명… 전년대비 43.2%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올 7월 국제선과 국내선 항공기 이용객 수가 지난해보다 43.2% 늘어난 950만명으로 집계돼 역대 7월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국제선 항공기 이용객 수는 전년(436만명)보다 54.4% 증가한 672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중국(116.6%)과 동남아(51.2%) 등 지난해 메르스(중동호흡기 증후군)로 여객 실적이 감소했던 지역이 대폭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내국인의 해외 여행과 한류 인기에 힘입은 중국·홍콩 등 인접국의 방한 수요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공항별로 제주(582.7%)·청주(329.0%)·양양(2374.2%) 등에서 국제선 여객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중국 노선의 운항이 크게 확대된 영향이다.

국내 항공사의 여객 점유율은 63.6%로 이 중 대한·아시아나항공 등 대형사가 43.8%, 저비용 항공사가 19.8%를 차지했다.

지난달 국내선 이용객 수도 전년보다 21.8% 늘어난 278만명으로 집계됐다.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김포~제주 노선 이용자와 저비용 항공사의 국내 취항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공항별로 청주(50.5%)·제주(25.4%)·김포(18.7%)·김해(17.3%) 순으로 이용객 수가 많이 늘었다.

항공 화물은 화물기 운항 확대와 수·출입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5.2% 늘어난 35만톤을 기록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여객 및 화물 실적 성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제선 유류 할증료 미부과 및 원화 강세로 해외여행 비용 절감 효과, 저비용항공사 성장 등으로 항공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7.95상승 21.3710:53 05/17
  • 코스닥 : 862.86상승 6.6110:53 05/17
  • 원달러 : 1277.20하락 6.910:53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53 05/17
  • 금 : 1813.50상승 6.110:53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