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올림픽 'IGC' 부산 유치… 참가규모 6000명·파급효과 50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GC 2016' 한국의 밤 행사.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IGC 2016' 한국의 밤 행사.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우리나라가 지질분야의 올림픽인 '2024년 제37차 세계지질과학총회(IGC)' 유치에 성공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9월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서 열린 국제지질과학연맹(IUGS) 위원회에서 독일(베를린), 러시아(샌피츠버그), 터키(이스탄불)를 제치고 부산 유치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1878년부터 4년마다 열리는 IGC총회는 세계 120개국 6000여명이 참가하는 지질학 분야 국제회의 중 세계 최대규모와 최고권위를 자랑한다. 

제37차 IGC총회는 2024년 8월25~31일 7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다. 각국의 지질 전문 기관 및 업체들이 참여하는 전시회(GeoExpo)를 비롯해 세계 석학들의 강연과 전문가 토론, 우리나라와 동북아 지역 주요 지질탐사, 영화도시 부산의 특성을 살린 지질 영화제(Geo Film Festival) 등으로 총회가 꾸려진다.

한국관광공사는 부산 유치 성공 요인으로 대한지질학회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주축으로 한국관광공사,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등 다양한 기관들이 2014년부터 전개한 공동 유치활동과 남아공 투표 현장에서 적극적인 득표활동과 한국홍보를 펼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한국관광공사 MICE뷰로 김기헌 실장은 "IGC총회는 505억원(추정치)의 경제 파급효과가 있는 초대형 국제회의로 규모와 경제적 측면에서 부산 유치는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국제회의 주관단체는 물론 정부부처, 지자체, 재외공관 등 관련기관과의 보다 긴밀한 협업으로 국제회의 유치를 추진할 것이며 부산 IGC 성공 개최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