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데이터 소비량 급증… 월평균 5GB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한달 동안 쓰는 데이터 평균 소비량이 처음으로 5GB를 넘었다.

2일 미래창조과학부의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LTE 가입자 1명당 데이터 소비량은 지난 6월 4.85GB에서 7월에는 5.11GB로 껑충 뛰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2012년 12월 LTE 가입자의 월 평균 소비량이 1.79GB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4년 만에 3배가량 증가한 셈이다.

이는 동영상, 사진 등을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 기술의 급속한 발전과 이동통신사의 맞춤형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출시의 영향을 분석된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5~6만원대에 데이터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보니 데이터를 아끼지 않고 펑펑 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사진, 동영상, 게임 등의 질도 점차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 데이터 사용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 0%
  • 0%
  • 코스피 : 2607.74상승 11.1609:09 05/17
  • 코스닥 : 856.98상승 0.7309:09 05/17
  • 원달러 : 1278.50하락 5.609:09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09 05/17
  • 금 : 1813.50상승 6.109:09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