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제작진 측, 일반인 전화번호 노출 논란 '피해 확산 방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수목드라마 'W'에서 일반인의 전화번호가 고스란히 노출돼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제작진이 사과하고 피해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2일 'W' 측은 복수매체를 통해 최근 방송에서 일반인 전화번호가 편집 실수로 공개돼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 사과를 전했다. 


W 측에 따르면, 번호 당사자와 이야기 중이며,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VOD 서비스 등에서 해당 장면 편집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최근 'W' 방송에서 여주인공 오연주(한효주)가 남주인공 강철(이종석)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을 때 강철의 휴대폰 번호 11자리가 시청자에게 노출됐다.


방송 후 해당 번호 주인은 SNS를 통해 "더블유 이종석 아니에요. 300통 넘게 오고 있습니다. 제발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