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티니위니' 중국 사업권 매각… 재무구조 개선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그룹이 중국 브이그라스와 티니위니 매각과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랜드그룹이 중국 브이그라스와 티니위니 매각과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랜드그룹은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패션브랜드인 ‘티니위니’의 중국 사업권을 중국 패션사인 ‘V-그라스(grass)’에 1조원 이상의 가격에 매각했다고 2일 밝혔다. 높은 부채비율로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는 이랜드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매각구조는 중국 현지에 설립한 티니위니 신설법인을 V-그라스에 지분 100%를 넘기는 방식이다. 신설 법인에는 중국 티니위니 디자인·영업 인력·중국 사업권·글로벌 상표권 등이 포함돼 있다.

티니위니는 중국 내 주요 백화점과 쇼핑몰 등 1300개 직영 매장에서 지난해 매출 4218억, 영업이익 1120억원을 올렸다. 이에 우량 수익구조와 확고한 브랜드 경쟁력을 갖춰 ‘알짜 매물’로 평가돼 왔다. 애초 이랜드는 티니위니 희망 매각가를 1조3000억~1조5000억원 수준까지 기대한 바 있다.

이랜드는 이번 매각으로 티니위니를 중국 시장에 상장하는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전까지는 티니위니가 외자기업으로 직접 상장하는 데 제약이 있었다. 그러나 현지 기업이 인수하면서 상장 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이규진 이랜드 M&A총괄담당 상무는 “시너지를 내는 선에서 최종 협상을 타결했다”면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딜을 이어갔다면 가치를 더욱 인정받을 수 있었겠지만 재무구조 개선 속도를 위해 최종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매각으로 이랜드는 1조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지난 6월 말 기준 295%에 달한 이랜드그룹 부채비율은 200% 초반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추진 중인 서울 홍대입구역과 합정역 인근 토지 및 강남역 주변 부동산 매각까지 성공할 경우 재무 건전성의 개선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