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킴스클럽 매각 보류… "재무구조 개선 효과 크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 이규진 이랜드그룹 M&A 총괄 임원이 킴스클럽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랜드. 이규진 이랜드그룹 M&A 총괄 임원이 킴스클럽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임한별 기자

킴스클럽이 이랜드그룹에 남는다. 오늘(2일) 이규진 이랜드그룹 M&A 총괄 임원은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킴스클럽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이 임원은 “그룹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킴스클럽 매각을 추진해 왔지만 개선 효과가 크지 않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매각 중단 배경에 대해 “매도가와 매수가의 니즈가 맞아야 하지만 이견이 커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새로운 투자자와는 진행 상황을 본 뒤 진도를 나갈지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임원은 매각 불발에 따른 위약금 발생 여부에 대해 “위약금은 매수자와의 비밀 유지 계약 관계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이날 티니위니를 브이그라스에 매각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