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바오 폭발, 수십명 사상자 발생… 두테르테 대통령 노린 테러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필리핀 경찰이 2일(현지시간) 남부도시 다바오에 있는 야시장에서 폭발로 숨진 희생자를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필리핀 경찰이 2일(현지시간) 남부도시 다바오에 있는 야시장에서 폭발로 숨진 희생자를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고향 다바오에서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12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쳤다.

AP통신, CNN 등 외신들은 2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이날 오후 10시30분 폭발이 발생하면서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마누엘 게리안 경찰청장은 이날 CNN에 10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부상자 2명이 병원에 이송 중에 숨졌다고 밝혔다. 10명은 현장에서 바로 숨졌으며 부상자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마누엘 게리안 경찰청장은 상황이 유동적이라 군인과 경찰을 최대한 동원해 이 지역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며 당국이 추가 공격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으니 시민들은 경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주말마다 고향인 다바오를 찾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현지 군사령관 레오나르도 게레로 중장은 현지 폭탄 전문가들과 경찰 폭탄전문팀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 마닐라 경찰도 이날 폭발 사건이 발생한 뒤 자정을 넘어 경계를 강화했다.

필리핀 당국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과의 전쟁’에 반발한 마약상이나 이슬람 무장세력의 소행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현재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아부사야프에 대한 군사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

마르틴 안다나르 대통령 공보실장은 이날 성명에서 “아직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주장한 사람이 없다”며 “시민들은 신중하지 못한 추측을 자제하고 사람이 많은 장소로 외출을 삼가달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13.14상승 14.5211:32 04/19
  • 코스닥 : 1027.93상승 6.3111:32 04/19
  • 원달러 : 1116.70상승 0.411:3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1:32 04/19
  • 금 : 65.12상승 0.9511:32 04/19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