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리콜, 미국서 이르면 다음주부터 교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배터리 결험을 인정하고 전세계 전량 리콜을 결정한 가운데 이르면 다음주부터 미국에서 교환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2일(현지시간) 갤럭시노트7 이용자를 대상으로 '미국 제품 교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갤럭시노트7 구매 고객은 다음주부터 신제품으로 교환하거나 다른 기종인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로 교환한 후 차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갤럭시노트7과 관련된 액세서리도 교환 가능하다.

더불어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자사의 제품을 계속 이용하는 경우 통신사나 구매처에 따라 감사의 뜻으로 25달러(약 2만8000원) 상당의 기프트카드나 신용전표을 제공한다. 팀 백스터 삼성전자 미국법인 사장은 "삼성은 갤럭시노트7 고객의 필요를 충족하기 위해 선제 조치를 하고 있다"며 "고객의 안전과 만족은 삼성의 최우선순위"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 고객을 위해 주말인 3~4일동안 AS센터와 콜센터를 연장·추가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갤럭시노트7을 구매한 고객은 AS센터에서 배터리 이상유무를 점검 받을 수 있다. 또한 AS센터에서는 임시폰을 대여하고 삼성전자의 다른 스마트폰 기종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00하락 48.4314:54 05/12
  • 코스닥 : 967.93하락 10.6814:54 05/12
  • 원달러 : 1124.90상승 5.314:54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4:54 05/12
  • 금 : 65.54하락 1.214:54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