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상위 10% 소득집중도 세계 2위… IMF 이후 ‘소득불평등’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우리나라의 상위 10% 소득집중도가 아시아 주요국가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회입법조사처가 세계 상위 소득 데이터베이스(The World Top Income Database·WTID)와 국제통화기금(IMF) 자료를 분석해 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우리나라의 상위 10% 소득집중도는 44.9%로 나타났다.

소득집중도는 소득 상위권 구간에 속한 사람들이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산출해 경제 내 소득불평등 정도를 판단하는 지표다. 우리나라는 아시아 국가 중 1위, 미국(47.8%) 다음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주요국의 상위 10% 소득집중도를 보면 미국과 한국, 싱가포르(41.9%), 일본(40.5%) 등이 40%를 넘었다. 영국은 39.1%, 프랑스는 32.3%, 뉴질랜드는 31.8%, 호주는 31%였으며 말레이시아는 22.3%에 불과했다.

우리나라의 소득집중도가 높게 나온 데 대해 1990년대 후반 외환위기와 2000년대 후반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빠른 속도로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외환위기 이전인 1995년 우리나라의 상위 10%의 소득집중도는 29.2%였다. 그러나 이후 2000년 35.8%, 2008년 43.4%에 이어 2012년 44.9%까지 올랐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9.13상승 27.1210:32 07/07
  • 코스닥 : 752.10상승 7.4710:32 07/07
  • 원달러 : 1307.20상승 0.910:32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0:32 07/07
  • 금 : 1736.50하락 27.410:32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