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고용지표 부진, 금리 인상 전망 후퇴… 다우 0.3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고용지표 부진으로 기준금리 인상 전망이 후퇴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국제유가가 3% 가까이 급등하고 주요 원자재 가격이 오른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12포인트(0.42%) 오른 2179.98을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72.66포인트(0.39%) 상승한 1만8491.96으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2.69포인트(0.43%) 오른 5249.90으로 거래를 마쳤다.

월가는 고용지표 부진을 9월 기준금리 인상이 힘들 것이란 신호로 해석했다. 연방기금선물 거래에 반영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측정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은 27%에서 고용지표 발표 직후 24%로 낮아진 후 한때 12%까지 급락했다.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39.8%까지 떨어졌다.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줄어들면서 유틸리티업종이 1.24% 급등했고 에너지와 원자재업종도 각각 0.84%와 0.83% 올랐다. S&P500 10개 업종 모두 상승세를 나타냈다. 다만 일부 투자자들이 지난 3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되는 연휴를 앞두고 차익 실현에 나서면서 상승 폭이 제한됐다.

한편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노동절을 맞아 휴장한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4.57상승 0.7911:41 08/12
  • 코스닥 : 830.87하락 1.2811:41 08/12
  • 원달러 : 1303.90상승 0.911:4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41 08/12
  • 금 : 1807.20하락 6.511:41 08/12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