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9월 유동성 위기해소… 선박건조대금 6000억원 조기 지급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사진=머니S DB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사진=머니S DB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선주사 4곳으로부터 약 6000억원 상당의 선박 건조대금을 조기에 지급받게 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9일 만기가 도래하는 4000억원 상당의 CP(기업어음)를 자력으로 상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여기에 오는 30일 인도 예정이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을 약 20일 가량 조기 인도함에 따라 선박 인도 대금 9500만 달러(약 1100억원)를 수령해 유동성 확보에 숨통이 트이고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은 지난달 유럽을 방문해 선주사 5곳과 약 7000억원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 건조 대금을 조기에 지급받는 것을 협의한 바 있다. 이번에 지급받은 6000억원 이외의 금액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선주와 협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유동성 위기 해결의 최대 과제인 소난골 드릴십 인도와 관련해 이달 30일까지 인도하기로 합의하고 선주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소난골 드릴십이 인도되면 대우조선해양의 유동성 위기는 대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