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긴급체포, 허위 정보 퍼뜨려 부당이익… 유사투자자문업 실태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금융감독원.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투자자들에게 허위 주식정보를 퍼뜨리고 헐값의 장외 주식을 비싸게 팔아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씨가 지난 5일 긴급체포됐다. 이씨는 유사투자자문업을 운영하면서 투자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사투자자문업은 투자자문사와 달리 설립요건이 없고 진입형태가 등록제가 아닌 신고제여서 비교적 쉽게 설립할 수 있다. 유사투자자문업은 투자자문의 성격을 갖고 있으나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하는 특성 때문에 투자자문업의 범위에서 제외된다. 특히 유사투자자문업은 금융당국의 조사에 자유로운 편이기 때문에 불법적 행위를 쉽게 저지를 수 있는 환경이다.

6일 기준 금융당국에 신고된 유사투자자문업자는 1000여곳에 달한다. 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금융당국은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21상승 29.8711:49 07/05
  • 코스닥 : 746.33상승 23.611:49 07/05
  • 원달러 : 1299.80상승 2.711:49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1:49 07/05
  • 금 : 1801.50하락 5.811:49 07/05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