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신약단지사업, 이란 투자금 지연에 표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충북 오송에 신약개발 연구소와 생산시설을 짓는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당초 이란 기업으로부터 2조원의 자금을 투자받기로 했으나 8개월이 넘도록 투자가 이뤄지지 않았다.

6일 정부와 지자체에 따르면 이란 경제제재가 해제된 후에도 신약사업의 투자금 송금이 지연되고 있다. 이 사업은 이란의 전통의학 공동연구소를 비롯해 의약품 제조와 품질관리 기준(GMP)에 적합한 신약공장 및 임상병원 설립, 복제약 생산에 투자하는 게 핵심내용이다.

이란 측은 경제제재가 해제된 후 첫 투자금 200만달러를 지난 7~8월 송금하겠다고 약속했다. 공동연구소 설립에 필요한 자본금이었다. 그러나 정부의 자본거래 허용 이후 3개월이 지났음에도 이란의 송금은 이뤄지지 않았다. 운영비나 임차비는 송금 가능하지만 순수 투자금의 경우 이란 중앙은행이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이란 중앙은행이 이러한 방침을 바꾸지 않는 한 사실상 투자는 어렵게 된다. 공동연구소 설립에는 이란 투자금 외에 국비 10억원과 도비 10억원도 투입될 예정이었다. 이란 투자가 실패하면 이 예산은 사용처를 잃게 된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