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산터널, 부실시공·은폐·불법매립… 시공사 소장 등 무더기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산터널. /자료사진=뉴스1(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제공)
매산터널. /자료사진=뉴스1(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제공)

매산터널 굴착공사 도중 부실공사를 한 뒤 건설폐기물을 불법매립한 혐의로 현장소장 등 15명이 불구속입건됐다. 오늘(7일) 대전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매산터널 굴착과정에서 오류를 발견하고도 안전진단없이 재시공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건설폐기물을 불법매립한 혐의(건설기술진흥법위반 등)로 시공사 현장소장 A씨(50)와 감리단장 B씨(50)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시공사 측은 2014년 강원도 평창군의 원주~강릉 고속철도건설공사 8공구 매산터널 굴착과정에서 123m 구간의 선형이 측량오류로 인해 도면과 다르게 이격돼 시공된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발주청에 이를 보고하지 않은 채 안전진단 없이 임의로 재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들은 재시공 과정에서 발생한 발파암, 폐숏크리트 등 1만6524톤을 인근의 도로공사 성토구간에 불법매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감리단 측은 부실시공을 묵인하고 은폐하기 위해 감시 초소를 세워 발주처의 불시 점검 등에 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재시공으로 인해 공기가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야간공사까지 임의로 진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소장 등은 재시공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감리보고서, 재시공보고서, 공사일보 등을 허위로 작성하면서 하청업체에 재시공을 지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