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박근혜 대통령에 철거 요구, 아베 "합의 이행 노력 보고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녀상 박근혜. 사진은 어제(7일) 열린 '제124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현장. /자료사진=뉴시스
소녀상 박근혜. 사진은 어제(7일) 열린 '제124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현장. /자료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 오늘(8일) 닛케이아시안리뷰(NAR) 등 외신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NAR에 따르면 어제(7일) 아베 총리는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소녀상 철거를 포함해 (지난해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는 노력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설립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에 10억엔(약 108억원)을 입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NAR은 전했다. 이는 해당 합의에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내용이 포함된다는 주장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합의를 이행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고 두 정상은 소녀상 철거 문제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NAR은 전했다. NAR은 박 대통령이 소녀상 철거를 꺼리는 입장을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재팬타임스는 회담에 참석했던 소식통을 인용해 박 대통령의 "합의를 이행하는 것은 중요하다"는 발언은 아베 총리의 요청을 인정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