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대우조선 부실 책임자 '솜방망이 처벌' 도마 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업은행 본점/사진=뉴스1DB
산업은행 본점/사진=뉴스1DB

산업은행이 수조원의 부실을 방관한 대우조선해양의 부실 책임자를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국민의당 정무위 소속 채이배 의원은 산업은행이 감사원의 감사결과 문책 요구 대상자에 대한 인사처리에서 '제 식구 감싸기' 문책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채이배 의원이 산업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담당자는 재무이상치 분석시스템을 활용해 대우조선해양의 재무 상태를 분석하지 않아 부실을 키웠고 대주조선해양에 대한 경영실적 평가 및 사후관리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해 대우조선의 회계 분식을 방조한 바 있다. 그러나 산업은행 담당자 두명은 견책 처벌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전환 기업에 파견된 산업은행의 경영관리단이 업무 추진비를 약정 금액을 초과해 사용하거나 유흥업소·골프장·주말 사용 등으로 감사원으로부터 지적받은 사례가 14개 회사 34명에 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인사조치를 받은 것은 경영관리단 단장 박모씨, 오리엔탈정공 제모씨 단 2명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채이배 의원은 “산업은행은 자회사에 대한 관리 능력만 없는 게 아니라 자정 능력마저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강하게 질타하며 “조선, 해운 구조조정 청문회를 통해 관리능력·자정능력·반성 없는 산업은행의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