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포커S] '풍선효과' 누리는 저축은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축은행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안 발표로 시중은행의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수요자가 저축은행으로 몰렸기 때문. 이른바 ‘풍선효과’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저축은행 대출잔액은 40조원에 육박한다. 6개월 전 대비 3조9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여기에 기준금리가 현 수준을 유지하고 정부가 8·25 대책을 발표하면서 저축은행의 대출잔액은 최근 더 많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수익성도 개선됐다. 같은 기간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83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4.1%(2058억원) 증가했다. 특히 2014년 3분기 이후부터 지금까지 흑자행진이 계속됐다.

하지만 저축은행의 대출증가와 수익개선을 긍정적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일단 시중은행 문턱이 높아지면서 수요자가 저축은행에 몰린 점은 가계부채의 질이 악화됐음을 뜻한다. 한국은행이 깜짝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경우 저축은행 대출자는 더 큰 부실위험에 휩싸이게 된다.

물론 한은이 당장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희박하다. 오히려 추가 금리인하 압박에 시달리는 상황이다. 또 대출문제는 저축은행뿐 아니라 금융권 전체가 해결하기 쉽지 않은 과제로 꼽힌다. 그럼에도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의 대출규모가 계속 증가하는 것은 또 다른 가계부채 뇌관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가계대출 부실위험은 금융권 전체의 문제”라며 “중요한 것은 대출의 질이다. 제2금융권이나 대부업 대출이 늘어난다는 것은 금리인상기에 파산 위험이 그만큼 커지는 신호로 읽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장기적으로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를 억제하거나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축은행의 연속 흑자행진 역시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이번 수익개선은 대출이 늘어나면서 이자수익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이자장사로 돈을 번 셈이다. 여기에 일부 저축은행은 기준금리 정책과 무관하게 예금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저축은행이 충분히 금리를 낮출 수 있음에도 과도한 예대마진을 챙긴다는 비난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로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시중은행 대비 5배가량 높다. 저축은행의 지난해 1년 평균 신용대출은 25.5% 수준이다. 올해는 이보다 1~2%포인트 낮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연 5%대 수준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대출 흐름을 파악하고 이자수익 현황에 대해서도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5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