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 2위 종합물류기업 지분 인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 2위 종합물류기업 지분 인수

CJ대한통운이 말레이시아 종합물류기업인 센추리 로지스틱스(CENTURY LOGISTICS) 지분을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100% 자회사인 싱가포르 소재 CJ대한통운 아시아법인을 통해 센추리 로지스틱스 지분 31.4%를 471억원에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됐다.

CJ대한통운 아시아법인은 CJ대한통운의 동남아시아 지역 본부다. 말레이시아 물류시장에 기진출한 CJ대한통운 아시아법인을 통합하면 CJ대한통운은 말레이시아 종합물류기업 1위에 도약한다.

센추리 로지스틱스는 지난 1970년 설립된 종합물류기업으로 계약물류(CL), 국제물류, 조달물류 등 물류사업 전반에 걸쳐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해 약 866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종합물류기업이다.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 특성상 할랄(Halal) 물류가 가능한 기업이기도 하다.

이 회사는 말레이시아 각지에 총 면적 18만8100㎡(5만7000평) 규모의 대규모 물류센터 8개와 600여 대의 화물차량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국 수배송 네트워크를 갖췄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센추리 로지스틱스 지분 인수 성공에 따라 범 인도차이나 반도 물류 네트워크 조기 구축과 동남아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물류사업 거점 공유를 통한 말레이시아 전국적 네트워크 확보 및 상호보완 효과를 통한 신규수주 확대, 크로스 셀링(Cross-Selling) 등으로 매출 및 고객층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등 할랄푸드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계열사와의 시너지 창출도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할랄 인증을 취득한 식품을 말레이시아와 싱가폴 등에 수출하고 있다.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이사는 “한국의 선진 물류 역량을 전이하고 말레이시아 물류산업의 발전과 글로벌화에 기여함으로써 문화에서 경제로 한류의 영역을 더욱 넓히고 진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현재 전세계 23개국에 104개 거점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총 8개 국가에 22개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신 성장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최대 냉동냉장 물류기업인 CJ로킨을 인수하고 최근 중국 3대 종합 가전업체인 TCL과 물류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중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1.38상승 6.4211:35 06/18
  • 코스닥 : 1013.43상승 9.7111:35 06/18
  • 원달러 : 1132.60상승 2.211:35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1:35 06/18
  • 금 : 72.35하락 0.4311:35 06/18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