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경주 지진, 원인 분석 중… 여진 22회·부상자 2명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12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유용규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늘(12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유용규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상청이 오늘(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원인을 계속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밤 9시20분쯤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진 발생 원인을 단층면을 중심으로 계속 분석하고 있다.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조사가 되는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7시45분쯤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9km 지점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어 오후 8시32분쯤 경주시 남남서쪽 8km 지점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했다.

유용규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은 "이번 지진은 남한 전 지역에서 거의 모든 사람들이 느낀 지진"이라며 "지진 파형이 크기 때문에 서울에서도 많은 사람이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두 번째 지진을 전후로 여러 차례 여진이 발생했다. 유 과장은 "규모 2~3의 여진이 22회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경북 경주시에서 부상자 2명이 발생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