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질염 방치하면 불임 될 수도…"비누로 씻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총 불임 환자 수는 20만 8000여 명으로 이는 지난 2007년과 비교해 무려 16%가 증가한 수치이다.

불임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여성 10명 중 7~8명에게 발생할 정도로 흔한 질환인 질염도 불임의 원인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질염이란 질 내 점막의 면역체계가 무너지면서 각종 균과 곰팡이, 바이러스가 질 내부에 증식돼 생기는 염증 질환이다. 원인은 스트레스나 과로 등으로 인한 면역저하, 불청결, 부적절한 성관계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발병한다.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노란 혹은 하얀 분비물이 나오고, 질 분비물에서 생선비린내가 난다. 외음부가 가렵거나 따끔거린다. 생리 전후 질 분비물에서 냄새가 나거나 누런 냉이 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질염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할 경우 난치성 질염으로 만성화될 뿐만 아니라 질염균이 나팔관을 지나는 정자의 통로를 막아, 자궁착상에 영향을 끼쳐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임신 중 질염에 감염되어 있는 경우에는 유산, 조산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제왕절개수술 후 자궁내막염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위험하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여성의 Y존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건강한 여성의 질 내부는 약산성(pH3.5 ~ 4.5)으로 유지돼 유익균이 서식하며 병균과 맞설 수 있다. 하지만 알카리성인 일반 비누나 바디클렌저로 세척할 경우 오히려 pH 균형을 깨뜨려 각종 세균에 노출될 위험을 높인다.

이때 사용하는 여성청결제는 Y존의 산성도를 높게 유지시켜주고, 유해균의 침투를 효과적으로 막아 줘 질염을 비롯한 다양한 여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이다.
[건강] 질염 방치하면 불임 될 수도…"비누로 씻지 마세요"
권영자 이사(산부인과 전문의)는 “질염은 여성에게 흔한 질환이지만 방치할 경우 나팔관에 영향을 주어 불임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라며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여성의 Y존은 알카리성인 비누나 바디워시 등으로 씻을 경우 오히려 pH 균형을 깨뜨려 각종 세균에 노출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반면 여성청결제는 Y존의 산성도를 높게 유지시켜주어 유해균의 침투를 효과적으로 막아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