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부부 사망사건, 아내 숨져 '공소권 없음' 사건 종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DB
/자료사진=뉴스1 DB

지난달 발생한 경남 거창 부부 사망사건은 남편을 살해한 아내가 죄책감을 느끼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남 거창경찰서는 관련자들 소환 조사와 여러 정황 분석 결과 이렇게 결론 짓고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6명의 자녀가 깊은 마음의 상처를 받아 수사 관련 내용을 발표하지는 않기로 했다.

지난달 14일 거창군 마리면 한 농업용 저수지에서 A씨(47)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그물에 둘러싸인 채 큰 돌로 눌러져 있어 타살에 초점을 맞춰 조사가 진행됐다.

A씨는 올해 2월부터 가족과 연락이 끊어진 상태였으며 지난달 26일 큰딸 B씨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그런데 신고 하루 전날 A씨의 아내인 C씨(46)도 실종돼 B씨가 실종신고를 했다. 실종된 지 이틀 뒤인 27일 아내 C씨의 사체가 발견됐다. 그의 사체도 발견됐을 당시 돌을 넣은 백팩을 멘 상태였다.

경찰은 아내가 숨지기 전 한달여 동안 쓴 '유서노트'를 발견했다. 여기에는 남편에 대한 원망과 경제적 어려움 등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큰딸인 B씨는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이제는 신고할 때도 됐다"는 어머니 C씨의 말을 듣고 경찰에 아버지 실종신고를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남편 A씨의 사인분석을 의뢰했지만 '사인 불상'으로 나왔다. 또한 유력 용의자인 아내가 숨졌기 때문에 검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