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재난 비상단계 '심각'서 '주의'로 낮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리원전 1호. /사진=머니투데이 DB
고리원전 1호. /사진=머니투데이 DB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가 지난 12일 발령했던 재난 비상단계를 A급인 ‘심각’에서 C급 ‘주의’로 낮췄다.

17일 고리원자력본부는 "현재 발전소는 추가 여진 등에 대비해 주요 운전변수를 실시간 점검 중이며, 위기 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초동 상황반은 현재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발전소는 추가 여진에 대비해 주요 운전변수를 실시간 점검 중이며 24시간 초동 상황반을 운영하고 있다. 계획 예방정비 중인 고리2호기와 신고리2호기는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나머지 4기(고리1·3·4호기, 신고리1호기)는 모두 정상 가동중이다.

앞서 고리원자력본부는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A급을 발령, 전 직원이 비상소집 돼 비상근무를 했다.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10시30분 전 직원들이 비상근무하는 A급 단계에서 차장급 이상 직원이 유선으로 대기하는 C급으로 전환했다"며 "초동 상황반을 가동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재난 비상단계를 평시(관심), C급(주의), B급(경계), A급(심각)으로 구분한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