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 날 공항 43만명 몰려… 3~5시 절정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귀경객과 귀국 여행객 등 43만명이 전국 공항으로 몰릴 전망이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은 인파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하루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 등 전국 공항 이용객(외국인 포함)은 43만1342명으로 추정된다.

특히 인천공항에만 18만562명이 몰려 이번 연휴 최대 규모로 추산된다. 입국 승객은 9만4761명, 출국 승객은 8만5801명이다.

각 공항은 종합 상황반을 운영하고 늦게 공항에 도착하는 이용객을 위한 교통편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공항철도 막차는 기존 오후 11시 50분에서 다음날 1시 5분으로 연장된다. 심야버스도 16편에서 24편으로 추가 운행한다.

인천공항은 오후 3∼5시에 입국장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6.10상승 35.7614:17 07/05
  • 코스닥 : 747.63상승 24.914:17 07/05
  • 원달러 : 1299.70상승 2.614:17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4:17 07/05
  • 금 : 1801.50하락 5.814:17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