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원외 민주당과 통합… 국민의당과 야권 대통합 이뤄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더불어민주당과 김민석 전 의원이 이끄는 원외정당인 ‘마포 민주당’이 18일 합당을 결정하면서 더민주가 다시 ‘민주당’ 당명을 쓸 수 있게 됐다.

이번 통합으로 야권 내 소통합을 이룬 더민주가 앞으로 국민의당과의 야권 대통합을 이뤄낼지 혹은 오히려 경쟁을 벌일지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다만 아직까지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야권의 원외 정당인 마포 민주당과의 통합을 선언한 것을 두고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 통합 논의는 지난 9일 추 대표와 김 대표가 국회에서 회동한 이후 급물살을 탄 것으로 보인다. 당시 추 대표는 ‘60년 야당의 적통을 잇는 것은 민주당’이라고 강조해온 김 대표와 국회에서 만나 통합의 물꼬를 튼 바 있다.

민주당은 지난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민주)이 만들어질 때 ‘민주당’의 정통성을 이어가겠다며 만들어진 원외정당이다. 마포에 당사가 있어 ‘마포 민주당’으로 불렸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