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설계 자회사 디섹, 컨로선 2척 계약 따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약식 장면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계약식 장면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설계 자회사 디섹(DSEC)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나스코(NASSCO) 조선소로부터 1억2000만달러(한화 약 1300억원) 규모의 계약을 따냈다고 19일 밝혔다.

디섹은 컨테이너와 자동차를 동시에 운반할 수 있는 컨로(Container/Ro-Ro)선 2척에 대한 설계와 자재 패키지 공급을 맡는다.

이 선박은 신개념 설계가 적용된 게 특징이다. 연료소모량과 배기가스를 세계 최저수준으로 낮추는 건 물론, 추진연료를 LNG로 변경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인도 후 유가나 규제 등의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계약한 컨로선은 길이 265m, 폭35m 규모로 자동차 525대와 컨테이너 3250개를 동시에 운반할 수 있다. 이 선박은 미국선급협회(ABS)의 안전 및 품질 기준에 따라 디섹이 설계하고 나스코조선소에서 건조해 2019년 4분기와 2020년 2분기에 각각 인도된다. 이후엔 미국 LA 롱비치~하와이 구간을 운항할 예정이다.

특히 회사는 이번 수주에서 경쟁업체보다 제시가격이 높았음에도 계약을 따낸 점에 의의를 두고 있다. 설계기술력과 자재공급의 효율성, 납기 준수력 등을 인정받았다는 게 디섹의 평이다.

김만수 디섹 대표는 “이번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보증 없이 디섹의 자체 신용과 기술력만으로 수주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회사 매각 추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