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의원, 인턴채용 지시"… 박철규, 기존 진술 번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경환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최경환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최경환 의원의 인턴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해 박철규 당시 중진공 이사장이 법정에서 "최 의원이 그냥 (채용)하라고 지시했다"며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앞서 박 전 이사장은 지난 1월 검찰 조사에서 "최경환 의원이 합격시키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바 있다.

22일 법원 등에 따르면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이사장은 전날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기일에 출석해 "2013년 8월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최 의원과 만났을 때, 그가 자신의 지역 사무소 인턴 직원 출신 A씨를 합격시키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 신문 과정에서 박 전 이사장은 "당시 'A씨에 대해 여러가지를 검토했지만 도저히 안돼 불합격 처리하는 게 좋겠다'는 보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최 의원이 '내가 결혼시킨 아이인데 성실하고 괜찮으니 믿고 써보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이사장은 또 A씨가 다음에 다시 응시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냈지만 최 의원이 "그냥 해"라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박 전 이사장은 검찰 조사 당시 최 의원에 대한 의혹을 부인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당시 심신이 많이 지쳐 있었고 사실을 말한다고 상황이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A씨는 2013년 하반기 중진공 직원 채용시험에서 불합격 처리됐다가 합격자로 바뀌면서 최 의원 청탁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박 전 이사장은 "최 의원의 청탁은 없었다"고 의혹을 부인해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