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추분, 여름과 가을의 분기점… '버섯·햅쌀' 드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분. /자료사진=뉴시스
추분. /자료사진=뉴시스

오늘(22일)은 추분이다. 추분은 24절기 가운데 하나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때를 가리킨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지만 일반적으로 추분이 춘분보다 약 10도 정도 기온이 높다.

추분은 양력으로는 9월 23일, 음력으로는 8월 즈음이다. 추분이 지나면 차츰 밤의 길이가 길어지기 때문에 추분을 여름과 가을의 분기점으로 의식하기도 한다.

추분에는 쌀, 옥수수 등을 거두어들이는 가을걷이를 한다. 또 산나물을 말려 다음해 봄에 먹을 묵나물을 준비한다. 추분에는 버섯, 햅쌀 등 제철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과거에는 추분에 국가에서 노인들의 장수를 기원하는 노인성제를 지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 시대부터 행해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