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점프 사고, 안전고리 걸지 않은 직원 '불구속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번지점프.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번지점프.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번지점프 줄을 안전고리에 걸지 않아 손님을 다치게 한 직원이 불구속 입건됐다. 어제(21일)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강원 춘천시 한 번지점프대에서 번지점프를 시도한 손님 A씨(29·여)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지난 17일 경찰에 "떨어질 당시 고무줄 반동이 없었고 물웅덩이로 곧장 떨어졌다"며 "직원이 안전 조끼에 연결된 줄을 번지점프대 안전고리에 걸지 않고 뛰어내리게 했다"고 신고했다. 이 사고로 A씨는 42m 아래 깊이 5m의 물에 빠졌다.

이에 번지점프 업체 측은 "직원이 줄을 안전고리에 걸었지만 고리 나사가 풀리면서 1회 고무줄 반동 후 A씨가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 일행이 찍은 영상에서 A씨가 반동 없이 물에 빠진 모습이 확인됐다.

경찰은 직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