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은 줄고 지방은 늘고… ‘미분양 양극화’ 심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반기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DB
상반기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DB
올 상반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미분양은 크게 줄었다. 반면 지방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은 미분양 물량이 1만가구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양극화가 심화 됐다.

23일 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 물량은 지난 7월 기준 올 들어 최대치인 6만3127가구를 기록했다.

미분양 물량은 올 1월 6만737가구에서 하락하다 지난 5월부터 매달 큰 폭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지난 7월 미분양은 전월보다 5.21%, 전년 동기(3만3177가구) 대비로는 90.27%나 증가했다.

악성미분양(준공 후 미분양)도 올 1월 1만422가구에서 1만1527가구로 1000여 가구 늘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전국 평균일 뿐 서울 및 수도권은 오히려 감소했다. 특히 강남발 재건축 열기가 더해져 매매가가 크게 뛰어 분양시장 활황세를 보인 서울은 미분양 수치가 절반 이상 줄었다.

서울 주택 미분양은 올 1월 868가구에서 지난 7월 426가구로 50.92% 감소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미분양도 올 1월 2만9180가구에서 지난 7월 2만1393가구로 26.68%(7787가구) 감소했다. 경기 역시 7033가구(2만4276→1만7243가구), 인천은 312가구(4036→3724가구)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지방 미분양 물량은 큰 폭으로 늘었다. 지방 미분양 물량은 올 1월 3만1557가구에서 지난 7월 4만1734가구로 1만가구 넘게 증가했다.

지방 미분양물량 증가는 6대광역시를 제외한 기타 지방이 견인했다. 기타지방은 2만5757가구에서 3만6247가구로 1만가구 넘게 미분양 물량이 늘었다. 반면 제주와 울산 등 6대광역시 미분양 물량은 5800가구에서 5487가구로 소폭 줄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