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해킹으로 5억명 개인정보 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미국 포털사이트 야후가 지난 2014년 해킹 공격을 당해 최소 5억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야후는 22일(현지시간) 특정국의 대대적인 지원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으로 최소 5억명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출생일, 비밀번호, 본인 인증 확인 등 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야후 측은 은행 계좌번호나 신용카드데이터 등 민감한 금융 데이터는 유출되지 않았다며 가입자에게 비밀번호를 변경하도록 권고했다.

야후의 해킹은 '피스'(Peace)라는 명칭의 해커가 지난 8월 수천개의 비밀 사이트로 이뤄진 암시장에 훔친 야후 계정의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 출생일에 관한 정보를 팔려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야후는 국가 명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해커의 배후에 특정 국가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사이버범죄 용의자 전부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야후는 지난 7월부터 미국의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에 온라인사업과 부동산 등 핵심사업 부문을 48억 달러(약 5조5500억원)에 넘기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