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년간 유심비로 7549억원 폭리 취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 5년동안 이동통신3사가 유심판매를 통해 벌어들인 매출이 754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제출받은 ‘유심공급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이통3사가 유심판매를 통해 벌어들인 매출이 7549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총 판매량은 8447만개로 SKT이 3889억원, KT가 2050억원, LG유플러스가 1609억원을 챙겼다.

변의원은 “유심과 같은 RFID 방식인 교통카드의 소비자가격은 2500~3000원 수준인데 반해 통신사의 유심은 개당 5500~8800원 수준으로 교통카드의 2~3배가량 비싸다”고 지적하며 “사실상 유심가격은 폭리 수준이다”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통신3사는 국정감사의 유심가격 지적에 일부 유심을 인하했지만 이로 인한 한해 매출 감소는 120억원 수준이었다. 변의원은 “유심은 모바일을 이용하기 위한 필수품으로, 가격에 따라 소비가 결정되는 선호품이 아닌 만큼 투명한 원가공개 및 적절한 가격책정이 매우중요하다”며 “가입비 폐지이후 사실상 가입비의 역할을 하며 통신사 배만 불리는 유심비용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