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감] 원룸 '방쪼개기' 등 위협 받는 건설안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원룸과 고시원 등은 저소득층이나 청년들이 주로 거주하지만 정부가 정하는 최저주거기준 대상에서 빠져있어 빈곤층의 주거환경이 위험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은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최저주거기준 대상에 원룸·고시원 등이 포함되지 않은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최저주거기준이란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최소한의 기준을 말한다. 국토부 장관이 설정·고시하도록 돼 있으며 이 기준에 따르면 1인가구의 최저주거면적은 14㎡(4.2평) 크기다.

최저주거기준 미달비율에 따르면 2008년 12.7%(212만가구) 2010년 10.6%(184만가구) 2012년 7.2%(127만가구) 2014년 5.4%(99만가구)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이 통계는 현실과 크게 동떨어져 있다는 것이 김현아 의원의 주장이다.

지난해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가 실시한 '대학생 원룸 실태조사'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 전월세 세입자 대학생에게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68.7%가 고시원이나 원룸에서 살고 있고 이중 70.3%는 최저주거기준보다 좁은 공간에서 생활했다.

더 큰 문제는 보증금과 월세를 감당하기 힘든 청년 빈곤층이 불법건축으로 방을 쪼개 사용하는 현상이 횡행하고 있다. 건물주들도 임대수익을 높이려고 방을 나눠 세를 놓는 경우가 많아졌다.

국토부 조사 결과 최근 5년 동안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불법 방 쪼개기가 적발된 건수는 2011년 1699건, 2012년 2040건, 2013년 2007건, 2014년 1465건 등이다. 지난해에는 2250건이 적발됐다.

김 의원은 이러한 불법 방 쪼개기의 경우 환기시설과 대피로를 가로막고 내부벽 소재가 화재 등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조치가 최대 연 2회의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데 그치고 있다"며 "관련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