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지코 6개월만에 결별, 소속사 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현(왼쪽) 지코. /자료사진=뉴스1
설현(왼쪽) 지코. /자료사진=뉴스1

설현과 지코가 열애를 인정한 지 한 달여만에 결별했다. 설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27일) 지코와 결별설에 대해 "주위의 지나친 관심이 부담스러웠고 자연스럽게 관계도 소원해져 헤어지게 됐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지코 측 역시 뉴스1스타에 "지코와 설현이 결별한 것이 맞다"고 결별설을 인정했다. 이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결별하게 됐다. 자세한 것은 사생활이기에 언급이 어렵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코 설현 커플은 지난 8월 열애 중인 사진이 공개된 이후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당시 지코와 설현의 각 소속사는 “힘든 시기에 서로 의지하면서 호감을 갖게 됐다”며 3월부터 교제해 온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두 사람의 결별은 열애 인정 이후 약 한 달 반 만이다.

한편 지코는 2011년 블락비 싱글 앨범 'Do U Wanna B'로 데뷔한 이후, 솔로와 그룹 활동을 오가며 힙합계 음원 강자로 활약중이다. 설현은 2012년 AOA 싱글 앨범 'Angels Story'로 데뷔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