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국내 최초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경기도 남양주 서울시립 장애인 영농직업재활시설에 국내 최초로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비닐하우스 내·외부 센서를 통한 온·습도 감지 및 실시간 비닐하우스 모니터링 제어 기능 등 기존의 스마트팜 시설에 움직임이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한 맞춤형 비닐하우스 장비를 추가로 도입했다.

일반적인 농가에서는 비닐하우스 내 토지에 작물을 재배하지만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움직임이 불편한 장애인을 고려해 허리 높이의 ‘고설배드’를 설치함으로써 발달장애 및 지체장애인들도 쉽게 일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그래픽=KT
/그래픽=KT

또한 단단한 재질의 바닥재를 스마트팜 전체에 깔아 휠체어나 목발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의 접근이 쉽도록 했고, 작업 시 스위치나 스마트폰 조작으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는 ‘행잉배드’를 천장에 설치해 장애인들의 이동과 작업이 더욱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기존에는 일정수준의 지적능력과 수족이 사용가능한 지적장애인만 작업할 수 있었지만 ‘행잉배드’를 통해 휠체어를 타는 중증 장애인들도 농업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최초로 구축된 이번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허브재배를 통한 지역 장애인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외부 활동이 쉽지 않은 장애인들이 농장체험을 할 수 있는 농업체험학습장으로 이용될 예정이다. 

장애인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허브는 요리연구가 에드워드 권을 통해 수매된다. 

KT는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의 전국 확산을 통해 장애인의 새로운 직업재활모델과 자립기반을 확보해 장애인 대상 사회공헌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장애인 스마트팜이 설치된 ‘3프로농장’ 김송석 원장은 “발달장애인들이 흙을 만지고 땀을 흘리며 농사를 지으며 정서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이번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을 통해 장애인들이 더욱 효율적으로 활동이 가능해져 장애인 재활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센터 상무는 “전국 최초로 구축된 이번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장애인분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요소들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 시설을 통해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 및 재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