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주무관 "전경련 관계자 만났다"… '미르재단' 설립신청 받으러 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체부 주무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문체부 주무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미르재단 설립과 관련해 문체부 주무관이 전경련 관계자를 만나기 위해 세종에서 서울까지 출장을 간 것으로 확인됐다.

어제(27일) 오전 시작돼 15시간이나 이어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한 문체부 주무관이 서울까지 출장을 가 미르재단 설립 신청서류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날 더민주 등 야당은 청와대 개입 의혹이 제기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관련해 문체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질문을 이어갔다. 야당 측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해 이틀 만에 19개 기업으로부터 774억원을 모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후 질의 시간에 문체부 실무진들의 증인 출석이 이어진 가운데 미르재단 설립 당시 허가실무를 맡았던 문체부 주무관 A씨도 출석했다. A씨는 문체부 대중문화산업과 주무관으로 지난해 10월 26일 미르재단 설립 실무를 맡으면서 출장신청서 허위기재 의혹을 받기도 했다.

A 주무관은 서울 출장이 무슨 목적이었냐고 묻는 신동근 의원 질의에 "전경련 관계자를 만나러 갔다"고 밝혔다. 앞서 "한류문화진흥사업 관련 출장"이라는 발언을 번복한 것이다. 이어 "전경련에서 직접 연락받고 과장에게 보고했고, 과장이 서울에 직접 가서 서류를 받아오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A 주무관은 발언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언론에 이름이 실명으로 거론되는 등 부담을 느꼈고 넓은 의미에서 한류문화진흥업무에 속한다고 생각해서"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전경련 관계자 누구를 만났느냐는 질문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답변을 피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23:59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23:59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23:59 12/01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23:59 12/01
  • 금 : 1815.20상승 55.323:59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