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시아 마차도, '트럼프 모욕' 폭로… '클린턴 지지' 라틴계 미스유니버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리시아 마차도. /사진=미국 뉴욕타임스 캡처
알리시아 마차도. /사진=미국 뉴욕타임스 캡처

미스 유니버스 알리시아 마차도를 방송에서 언급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가 여성비하 논란에 휘말렸다. 트럼프는 지난 1996년 '폭스와 친구들'이라는 TV프로그램에서 알리시아 마차도의 몸무게를 거론하면서 ‘최악의 미스유니버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대선을 앞두고 TV토론이 열린 자리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는 트럼프가 베네수엘라 출신 미스 유니버스인 알리시아 마차도를 '미스 피기(돼지)'로 부른 사례를 공개했다. 클린턴은 알리시아 마차도가 라틴계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트럼프의 모욕이 여성비하와 인종비하를 동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트럼프는 "마차도가 미스유니버스로 당선된후 몸무게가 엄청나게 늘어 큰 문제가 됐다"며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이에 알리시아 마차도는 27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를 통해 진상을 밝혔다. 마차도는 트럼프가 미스 유니버스 당선 이후 몸무게가 늘어난 자신을 모욕한 것은 물론 체육관에 기자들을 데려와 자신이 운동하는 것을 보게 하면서 "여기 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마차도는 지난 5월에도 "그 때 나는 18살이었다. 아직 개성을 갖추지도 못한 소녀였다. 그리고 나는 5년동안 섭식장애를 앓고 있었다"면서 트럼프한테서 모욕을 받아 큰 상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마차도는 클린턴 지지자로, 클린턴 의 홍보광고에 출연하기도 했다.

트럼프는 토론 다음날인 27일 방송에 출연해 "빌 클린턴의 여자들을 가지고 공격하려고 했지만, 방청석에 딸(첼시이 있어서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번에는 어떤 방식으로든 더 강하게 공격하겠다"고 공언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