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다리 길어 보이는 ‘플랫폼 스니커즈’…주의할 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가을에는 스니커즈 형태에 신발 밑창의 굽이 높은 ‘플랫폼 스니커즈’가 인기를 끌고 있다. 플랫폼 스니커즈는 캐주얼한 느낌을 전달하면서도 다리가 길어보여 세련미를 더한다. 굽은 대략 3cm~6cm로 플랫슈즈와 하이힐의 중간 높이다.

플랫폼 스니커즈는 하이힐보다 편안한 착화감이 특징이다. 굽은 여전히 높지만 굽의 높낮이가 없이 평평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통굽인 만큼 무게가 상당해 보행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딱딱하면서도 높낮이가 없는 굽이 오히려 올바른 보행을 어렵게 하는 것.
[건강] 다리 길어 보이는 ‘플랫폼 스니커즈’…주의할 점은?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 전문의 김병호 원장은 “발이 지면에서 높이 떠 있게 돼, 걸을 때 무게 중심이 쉽게 흔들릴 수 있어 발을 접질릴 위험성이 높다”면서 “두꺼운 굽 때문에 신발이 유연하게 휘어지지 않아 올바른 보행을 저해하고 터벅걸음을 걷게 돼 발과 무릎에 스트레스를 주게 된다”고 말했다.

올바르게 걸을 때는 우리 몸의 체중부하가 발뒤꿈치에서 시작해 엄지발가락 쪽으로 이동한다. 가장 먼저 단단한 발꿈치가 땅에 닿으며 체중부하를 많이 가져간다. 이후 무게중심이 앞쪽으로 이동하며 나머지 충격이 발바닥으로 고루 분산되며 피로를 줄여준다.

그런데 플랫폼 스니커즈와 같은 통굽 신발의 경우는 이 같은 올바른 보행이 어렵다. 무겁고 평평한 굽 때문에 발뒤꿈치와 발바닥이 거의 동시에 땅에 닿기 때문이다. 이 경우에는 체중이 발뒤꿈치가 아닌 앞꿈치에 쏠리게 된다. 발바닥 부분은 단단하지 않고, 면적이 작아 체중부하가 쏠리게 된다.

이에 플랫폼 스니커즈를 지나치게 자주 신게 될 경우에는 족저근막염이나 무지외반증, 엄지발가락관절강직증 등 족부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 족저근막염은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해주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반복적인 충격으로 인해 발생한다. 걸을 때 발바닥에 찌릿찌릿한 통증이 나타나며, 밤보다는 첫 발을 떼는 아침에 통증이 더욱 심하다.

김 원장은 “딱딱한 통굽 신발의 경우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이 분산되거나 완화되지 않고 발바닥에 고스란히 전해져 무리를 줄 뿐만 아니라 발바닥의 아치를 이루는 족저근막을 긴장시킨다”며 “뿐만 아니라 체중이 발바닥 앞쪽, 특히 엄지발가락에 쏠리며 무지외반증이나 엄지발가락관절강직증 발병 위험을 높인다”고 말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 뼈가 바깥쪽으로 15도 이상 꺾이며 변형과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발바닥 앞쪽에 통증과 티눈이 생기면 무지외반증을 의심할 수 있다. 엄지발가락관절강직증은 엄지발가락 관절이 굳는 질환으로 까치발을 들었을 때 통증이 있고 절룩거리게 된다면 의심해볼 수 있다.

한편 김 원장은 “굽이 높은 플랫폼 스니커즈 착용은 되도록이면 일주일에 2~3회 미만으로 착용을 제한하는 게 좋다”며 “장시간 착용으로 과도한 피로감을 느낄 때는 족욕이나 반신욕으로 근육을 풀어주고, 반듯하게 누운 후 종아리 아래에 쿠션 등을 두어 발이 심장보다 높이 올라오게 해 10분~20분 정도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1.20하락 5.5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