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국감 개시 "국방에 여·야 없다", 새누리당 징계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우 국방위원장. /자료사진=뉴스1
김영우 국방위원장. /자료사진=뉴스1

김영우 새누리당 국회 국방위원장이 새누리당 의원들의 불참에도 불구하고 방위사업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개시했다. 오늘(29일) 오전 김영우 위원장은 국감 시작 직전 기자들을 만나 "저는 그동안 국방에는 여야가 없다는 말 여러 차례 했다. 그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방위마저 열지 않으면 이 나라가 어찌 되겠느냐"고 국감 복귀 의지를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감은 지난 1년 간 국가 정책을 수립하고 정부기관들의 국정 운영 실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정책수행 과정에서 나타난 잘못된 부분을 밝혀 이를 시정케 함으로써 헌법이 부여한 국정 통제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게 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국감을 시작했다.

한편 김 위원장을 제외한 국방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국정감사에 모두 불참했다. 국방위 여당간사인 경대수 의원은 "우리 당은 당론대로 다른 의원들은 참여하지 않는다"며 불참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앞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김 위원장이 국감을 시작하면 책임을 묻겠다고 징계 방침을 경고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