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국정감사] 계열사 돈 6년 동안 '3000억'… 무리한 징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레일 국정감사] 계열사 돈 6년 동안 '3000억'… 무리한 징수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계열사로부터 해마다 수백억원을 징수하며 심각한 횡포를 부린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국정감사에서 코레일이 코레일유통 등 5개 계열사로부터 배당금과 영업비, 브랜드사용료 등의 명목으로 해마다 수백억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배당금 77억원, 영업비 595억원, 브랜드사용료 53억원 등 725억원을 받아챙겼다. 2010년 이후 6년 동안 받은 배당금 등은 3122억원에 이르렀다.

안 의원은 “계열사들이 영업실적에 따라 배당금과 구내영업료를 지급하고 있음에도 브랜드사용료를 별도로 내는 것은 지나친 부담을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계열사 중 매출이 가장 많은 코레일유통의 경우 2013년 매출액의 11.5%를 코레일에 구내영업료로 납부했다. 2014년에는 ‘그룹 기여수익 달성도’라는 이상한 항목이 신설되면서 매출액의 14.8%가 구내영업료로 빠져나갔다. 이로 인해 코레일유통의 순이익은 2013~2014년 179억원에서 63억원으로 116억원(65%) 급감했다.

안 의원은 “코레일은 배당금과 구내영업료 수준을 계열사 실적에 맞게 인하하고 브랜드사용료 징수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