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수주 ‘제로’ 벗어났다… 4200억원 규모 LNG선 2척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 수주 ‘제로’ 벗어났다… 4200억원 규모 LNG선 2척 수주

올해 단 한건도 수주하지 못하며 우려가 가중되던 삼성중공업이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선사와 18만㎥급 LNG선 2척의 건조 계약을 약 4200억원에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중 1척은 이날 계약이 발효됐으며, 나머지 1척은 연내 계약이 발효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화물창 내부의 자연 기화율을 획기적으로 낮춘 '마크(Mark) V' 방식 화물창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선박이다.

LNG선에서는 화물창 내부의 천연가스가 매일 0.09~0.1% 가량 자연 기화되는 데, 새 화물창은 이 비율을 0.075%로 낮춰 자연 기화되는 가스량을 최대 25% 감축했다.

통상 LNG선은 자연 기화되는 천연가스를 엔진 연료로 사용한다. 연료로 쓰고도 남는 잉여 가스는 별도의 연소 시스템을 통해 태워버리거나, 재액화 장비로 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반면, 새 화물창의 경우 자연 기화율이 줄어든 만큼 잉여가스 발생량도 감소하고, 그 만큼 운송 효율이 개선된다. 삼성중공업은 이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는 연간 약 100만 달러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선박 운영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화물창의 등장으로 LNG선 시장의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프랑스 GTT사와 작년 3월부터 목업(Mock-up) 제작과 테스트 등을 함께 진행하며 협력해 마크V 타입 LNG선을 세계 최초로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첫 수주를 성공한 삼성중공업은 발주사와 단독으로 협상을 진행중인 계약이 있어 연내 후속 수주가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이탈리아 ENI사가 진행하는 모잠비크 FLNG 입찰에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삼성중공업의 계약금액은 3조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삼성중공업은 인도 게일사가 진행하는 LNG선 입찰에도 단독으로 참여하고 있어 LNG선 4~6척의 수주를 기대 중이다. 또 영국 BP가 발주하는 대형 해양생산설비 최종 입찰에도 참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